오늘:0|어제:0|전체:343,924|회원:119 (0)|게시물:4,511 (0)|댓글:24,990 (0)|첨부:14,472 (0)
2010.01.07 14:02

직딩의 고민

조회 수 8007 추천 수 0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직딩의 고민에 대한 정토회 법륜스님의 답변이라고 합니다.

-----------------------------------------------------------------------

저는 평범한 회사원입니다. 어느 새 직장 생활한 지 8년이나 됐습니다. 여유가 생기면 제가 하고 싶은 일, 공부를 계속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제 결혼도 하고 아이도 있고 집도 생기고 보니 직장을 그만두기가 더 힘든 것 같습니다.


법륜스님의 답변 :

어떤 사람이 도를 이루기 위해서 집, 재산, 명예, 애욕, 모두 버리고 출가를 했어요. 그런데 몇 년 공부해 보니까 스님들과 같이 대중생활을 하면서는 도저히 못 깨달을 것 같았습니다. ‘내가 가족을 떠날 때는 정진하려고 떠났는데 대중과 함께 사니 소임도 맡아야지, 밥도 해야지, 이것도 해야지, 저것도 해야지, 이래서는 공부가 안 되겠다. 깊은 산 속에 아무도 없는 데서 내 마음껏 공부만 해야겠다.’ 이렇게 생각하고 마을에서 이, 삼십 리 떨어진 깊은 산골짜기에 혼자 들어갔어요. 그런데 비를 맞고 살 수는 없으니 집을 지어야 했지요. 또 먹을 것을 구하려면 마을까지 가야 했어요. 그래서 나무를 해다가 초막을 짓고, 삼십 리 길을 걸어 마을까지 내려와 먹을 것을 얻었습니다.


그러다가 양식이 떨어지면 또 내려와야 했어요. 집도 그냥 한번 지어놓으면 끝나는 게 아니라 때때로 수리도 해야 했습니다. 마을에 왔다 갔다 하다 보니 짚신도 닳아 떨어져서 새로 삼아야지, 뭐 도저히 공부할 시간이 안 나는 것이었어요. 게다가 이렇게 애쓰는 동안 몸을 무리해서 병까지 들어 의사한테 갔더니 영양실조래요. 건강을 되찾으려면 하루에 우유를 한 컵씩 먹어야 한다고 의사가 처방해서 마을에 내려가 우유 한 컵 먹고 올라가면 저녁이 되니 도저히 공부할 시간이 안 나지요.


그래서 다른 방법을 찾았어요. ‘이건 시간 낭비다. 염소를 한 마리 키우면 왔다 갔다 안 해도 되겠다.’ 그래서 염소를 몇 마리 구해서 염소젖을 짜 먹으니 왔다 갔다는 안 해도 되는데, 염소를 기르면서 해 줘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닌 것이었습니다. 풀어놓으면 도망가니까 찾아 와 매어 놔야지, 풀 먹일 때는 풀어 줘야지, 또 겨울을 대비해 꼴 베어 쌓아 놔야지…. 그래서 할 수 없이 염소를 돌볼 목동을 하나 구했어요. 그런데 공짜로 일해 줄 목동이 없잖아요. 목동의 품삯과 먹을 것까지 구하기 위해 탁발을 더 많이 다녀야 했어요. 결국, 수행하려고 가족 버리고 멀리 깊은 산중으로 도망갔다가 하루하루 먹기 위해서 허겁지겁 살게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게 인생이에요. 사람들은 순간순간 선택은 잘합니다. 그런데 결과는 이렇습니다. 중생의 삶이 다 그래요. 자식을 둔 사람은 ‘자식만 없으면 될 텐데’, 늙은 사람은 ‘내가 조금만 젊었어도 할 수 있을 텐데’, 갓난아기 안고 있는 사람은 ‘애가 초등학교만 가면’, 아이가 초등학교 다니는 사람은 ‘애가 중학교만 들어가면’, 중학교 들어가면 ‘애가 대학만 합격하면’하고 생각합니다. 대학 시험 합격하면 ‘졸업만 하면 좋을 텐데.’ 하지요. 취직만 하면, 결혼만 하면, 손자만 낳으면…. 이렇게 사는 게 인생이에요.


이렇게 살아도 됩니다. 그러나 이렇게 살지 않고 자기 목표를 이루려면 어느 한 순간에 멈춰야 해요. 그 멈추는 시기를 자꾸 미루면 안 됩니다. 지금 딱 멈춰야 해요.


우리 절에 행자로 있다가 중간에 나간 사람이 있었는데, 늘 이렇게 말했어요. “스님, 제가 3년만 돈 벌고 돌아올게요.” 그런데 3년이 넘어 5년 돼도 오지 않아서 가 봤어요. “3년 지났는데 뭐하고 있나?” 돈을 벌기는커녕 오히려 빚이 더 늘어나서 못 온대요. 빚만 갚아주고 오겠다고 했지만 아직 안 오고 있어요. 이게 인생이에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하지 말고 ‘아이고, 마누라 있고 집 있고 직장 있겠다, 천하에 부러운 게 어디 있나. 내 인생이 최고다.’ 이렇게 생각하고 살면 됩니다.

아니면, 지금이라도 탁 털고 일어서면 돼요. ‘안녕히 계십시오’하고 그냥 떠나버리면 됩니다.

길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한 가지만 있는 게 아니에요. 이게 인생입니다.

  • profile
    임지훈/바카스 2010.01.07 14:59
    '해탈의 경지' 에 오른 분의 시각은 '범인' 과는 달라요. 확실히 달라요...

    흡사 프로 스노우보더가 초보자를 앞에 두고 에어가 쉬운 것이라고 강조하는 것 같은 뉘앙스...

    행간을 건너 뛸 때마다 고개를 끄덕이고 있지만 다 읽고 나니 공감은 쫌... ㅋ
  • profile
    해민아비 백만영 2010.01.07 16:01
    요즘 제가 교회를 일요일마다 열심히 나가고 있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스스로에게 위안하고 죽지않고 살아가고 있는 것에 대한 감사..

    범사에 감사..

    종교라기 보다 스스로에게 고해성사하고 다시 일주일 살아가고..
  • profile
    카스탈리엔/최경희 2010.01.07 16:12
    진리네요. 흑
    멋지다~
  • profile
    ARiZoNa™/차민철 2010.01.07 16:19
    전, 인생살이라는 것이 '만족'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진리라고 생각해요.
    '만족'이란 것이 개개인에 따라 틀리긴하지만, 직장에서 일 할수 있는것,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그런데, 지금 현재는 직장에서 일이 없어요. :''으앙'':
    바쁘게 살다가, 한순간에 한가해지는 것두 미치겠네요. ㅋㅋㅋ
  • profile
    박종선/마일드 2010.01.08 10:59
    그래서 우리집 가훈은 " 즐겁게 살자 " 입니다...

    거실 벽에 크게 써 놨더니 보는 사람마다 웃더군요...뭔 가훈이 저러냐고...ㅋㅋㅋ
  • profile
    ARiZoNa™/차민철 2010.01.08 12:42
    울 아버님 ...
    "있을때 배불리 먹어라"... ㅋㅋㅋ
    가훈은 아니었는데,
    옛날 공부할때 너무 배가고프셨때요.
    그래서 가훈아닌 가훈이 되어버렸쬬. ㅋㅋㅋ

    즐겁게 사는것보다 더 중요한것은 없을것 같아요. ^^
  • profile
    최성군/KOON™ 2010.01.08 13:13
    맞습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서는..
    베짱이처럼 놀고 먹는 사람들이
    더 돈도 많이 벌고.. 가능성이 많은듯..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373 김태환님 9 서상준 / 연우빠 2010.01.13 7978
1372 구멍을 냈습니다....ㅠㅠ 22 김태환 2010.01.13 8165
1371 [출첵] 1. 13.(수) 25 백만영 2010.01.13 9507
1370 운영공간에 글남겼어요 1 서종모 2010.01.12 8108
1369 잠시 전직합니당... 16 file 서종모 2010.01.12 8020
1368 지산 근처로 워크샵을 갔었지요~ 6 김민규 2010.01.12 8163
1367 [출첵] 1. 11.(월) 13 file 백만영 2010.01.11 8080
1366 다들 얼마나 즐거우신지.... 10 file 김태환 2010.01.10 10656
1365 이번주 성우 주말 잼난코스들이 ㅎㅎ 9 file 서종모 2010.01.08 8122
1364 [동영상] 서핑 사진가 다큐멘터리 영화 5 최성군 2010.01.08 8074
1363 잔차 프레임만 크랙이 있는게 아니네요... 8 file 서상준 / 연우빠 2010.01.08 9858
1362 나중에 수입차 사실분들... 13 서상준 / 연우빠 2010.01.08 8070
1361 카풀! 오전 9시 서대문역에서 출발합니다. 2 최경희 2010.01.08 8248
1360 [출첵] 1.8.(금) 18 백만영 2010.01.08 8009
1359 토요일 확정적으로 오시는 분들 리플 바랍니다, 27 최상혁 2010.01.07 8208
» 직딩의 고민 7 최성군 2010.01.07 8007
1357 [출첵] 1. 7. (목) 20 file 백만영 2010.01.07 8055
1356 [동영상] Amicus - 함충우 감독 9 최성군 2010.01.06 8007
1355 2010.1.6 수 - 출석 30 최성군 2010.01.06 9062
1354 곤지암 처음으로 다녀왔는데요.. 10 file 박종선 2010.01.05 7995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115 Next
/ 115